권위와 권위주의 (feat.모르드개)

권위와 권위주의 (feat.모르드개)

최고관리자 0 91
권위와 권위주의 (feat.모르드개)

권위주의와 권위는 구분되어야 한다. ‘권위’는 하나님께서 당신의 창조 세계를 질서있게 다스리시는 가장 보편적 도구로서, 권위가 멸시되면 질서는 무너진다.

권위를 뜻하는 라틴어 'auctoritas'는 동사 'augere'(자라게 하다)에서 파생된 단어로써, 진정한 권위는 한 사람을 보다 나은 사람이 되게 하는 선한영향력이다.

처음, 모르드개가 에스더에게 “위기를 만난 동족을 위해 왕에게 나아가 탄원하라!” 했을 때, 에스더는 완곡히 거절했다. 그러자 모르드개는 에스더를 강하게 질책한다.

“모르드개가 그를 시켜 에스더에게 회답하되 너는 왕궁에 있으니 모든 유다인 중에 홀로 면하리라 생각지 말라. 이 때에 네가 만일 잠잠하여 말이 없으면 유다인은 다른데로 말미암아 놓임과 구원을 얻으려니와 너와 네 아비 집은 멸망하리라 네가 왕후의 위를 얻은 것이 이 때를 위함이 아닌지 누가 아느냐?”(에 4:13-14).

보통 이정도 말을 들으면, 왠만한 사람들은 상처받았다고 할 것이다. 우리는 상처에 지나치게 예민하다. 그래서 우리는 상처받을까봐 두려워 책망하지 못하는 세대가 되어 버렸다. 그러나, 모르드개는 달랐다. 그에겐 책망할 수 있는 권위가 있었다.

모르드개의 책망은 에스더를 행동하게 한다.

“죽으면 죽으리라.”

모르드개의 권위는 어디로부터 흘러나온 것일까?

“그의 삼촌의 딸 하닷사 곧 에스더는 부모가 없었으나 용모가 곱고 아리따운 처녀라 그의 부모가 죽은 후에 모르드개가 자기 딸 같이 양육하더라.”(에 2:7)

첫째, 그의 존재(being)로부터이다. 모르드개는 고아가 된 에스더를 어려서부터 키웠다. 오랜 세월 에스더는 모르드개를 경험했다. 진정한 존경과 존중이 겹겹이 쌓여져 있는 상태였다. 그 때에 한 마디 말은 태산같은 무게의 영향력을 갖는다.

둘째, 그의 진실한 사랑으로부터이다. 모르드개는 정말 자신의 딸처럼 에스더를 키웠다. 권위의 핵심은 ‘사랑’이었다. 사랑이 없으면 책망과 충고는 잔소리로밖에는 안들린다. 그러나 사랑을 알면, 권위에 순복한다.

반면 권위주의는 에리히 프롬(Erich Fromm)의 말처럼, "사람 사이의 상하 계층을 설정해 놓고 우열을 가리며, 강자에게는 무조건적인 복종을 하고 약자에게는 공격적 태도를 보이는 성향"을 드러낸다.

즉, 권위의 산물은 ‘선한 영향력’인 반면에 권위주의는 파괴적인 통제와 지배를 낳게 된다. 이러한 권위주의에 저항하는 대표적인 단어가 '꼰대'가 아니던가?

권위를 뜻하는 헬라어 'ex-ousia'는 'ex'(~로부터)와 ousia'(존재)의 합성어라 한다. 권위는 한 사람이 위치한 자리 혹은 직(職)이 아닌 존재로부터 흘러나온다는 의미일 것이다.

“너는 이것을 말하고 권면하며 모든 권위로 책망하여 누구에게서든지 없신 여김을 받지 말라.”(딛 2:15).

바울은 권위로 책망하라고 한다.

모르드개는 ‘권위주의’가 아닌 존재와 사랑의 기초 위에 세워진 ‘권위’로 책망했고, 에스더는 그 권위 아래 더 나은 사람이 되어 옳은 선택과 결정을 하게 되었다.

스스로에게 질문해본다. “나에겐 책망할 수 있는 권위가 있는가? 입이 아닌 삶으로 증명되는 존재의 묵직함과 사랑의 진실함이 내게는 있는가?”

단지 나이스한 관계가 아니라, 옳은 길로 이끌기 위해서는 권위가 필요하다.

#권위 #권위주의
0 Comments